KT 배정대, 한 번만 더 끝내주면 현역 최고 ‘끝내주는 남자’ 된다

토토사이트

“오늘도 네가 끝내기 안타를 칠 것 같다.” 프로야구 KT의 선발 투수 벤자민은 27일 수원 두산전을 앞두고 ‘끝내주는 남자’란 별명을 가진 팀 동료 배정대(27)에게 이렇게 …

기사 더보기

토토사이트